• 최종편집 2024-04-20(토)
 

 

-시 관계자...‘시장님과 상의 해보겠다’

[충청24시뉴스 최창열 기자]=계룡시가 4억 3000여만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공유주방과 무료급식소 이전 설치 사업을 시의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추진을 감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2.png

 

당초 이 사업은 지난해 9월 제2회 추경예산으로 시의회에 상정됐으나 효용성 등을 감안해 전액 삭감한 사업으로 현재도 사업에 참여하는 많은 봉사단체가 반대의사를 표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는 현재 사용하고 있는 반찬봉사 장소가 협소하고 위생상 문제가 있어 새로운 주방시설을 설치, 저소득층 결식우려 노인 등의 반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전 설치를 재추진하고 있다.

 

시 등에 따르면 공유주방과 무료급식소를 재설치하는데 시설공사비 3억원, 월세 1억 1700만원(7개월 월세), 주방기기 구입비 6700만원, 임차보증금 5000만원 등 모두 4억 3000여 만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설치 장소는 엄사면 삼진아파트 앞 A 건물로 사전 검토했던 3곳 가운데 임차비가 가장 비싼 것으로 밝혀졌다.

이처럼 설치 논란이 지속함에도 불구하고 재추진하는 이유에 대해 시 관계자는 “자세히 검토하니 공유주방 설치는 사용공간이 좁아 설치가 어려울 것 같다. 시장님하고 협의해 보겠다”라며“추후 사용결과에 따라서 2층에 공유주방을 설치하겠다.”라고 무책임한 담당자의 발언 논란 파장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범규 의장은 충청24시뉴스와 통화에서 “무료급식소의 설치는 시급한 사안이나 공유주방 설치는 충분한 검토가 필요한 사안이다

.”라고 에둘러 지적했다.

 

봉사단체 관계자는“계룡시 반찬 봉사 15개 단체가 사용하기에 접근성과 주차에 매우 불편한 위치에 있다. 여러 단체가 공유하면서 공간에서 일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처음 시작이 중요하다. 10가지가 좋아도 한가지가 나쁘면 재고해야 한다.(시가 지정한 장소) 현재 한가지가 나쁜 것이 아니고 여러 가지가 복합적으로 사용하는 데 문제점이 있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향후 사업 추진 여부에 시민들의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계룡시 공유주방 및 무료급식소 설치 추진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