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충청24시뉴스] 최창열 기자=국방ㆍ군수산업의 메카로 향해가고 있는 논산시(시장 백성현)의 든든한 성장 기반이 될 ㈜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대표 정정모, 이하 KDind)가 24일 충남 논산시 양촌면 임화리(306-2 일원)입주 예정부지에서 기공식과 함께 첫 삽을 뜨고 공사에 착수했다.

 

20.JPG

 


이날 기공식에는 백성현 논산시장을 비롯한 김태우 부시장,이상구 논산시의회 부의장,이태모,허명숙,김남충,홍태의,장준호 시의원,논산시 관계자들과 정정모 KDind 대표이사,김훈시 KDind 기획실장, KDind 계열사 임원진, 충남도 관계자, 지역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해 KDind 공사 착수를 기념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군수산업의 메카로 발돋움하고 있는 우리시의 발전에 추진력을 더할 첫 삽이 떠졌다라며 “K-방산의 성장을 이끄는 동시에 지역과의 상생에도 뜻을 보태주신 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국방친화도시 논산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함께 밝힐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에 속도를 높이고, 국방산업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추진하는 것은 한편 방산혁신 클러스터 유치에도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며 명실상부한 군수산업 메카로 우뚝 서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정정모 KDind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짧은 준비기간동안 논산시와 시민분들이 도와 주셔서 감동하고 있다.”라며”오늘 첫삽을 뜨게 되면은 내년 2월까지 1단계준공을 하고 산업단지 승인을 해주시면

클린 사업장으로 만들어 논산시민함께 상생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가슴 벅찬 소회를 밝혔다.

 

 

KDind는 1ㆍ2차로 나누어진 투자계획을 갖고 공사에 임한다. 1차(1단계) 사업은 오는 2024년 3월까지 총사업비 500억 원을 투입, 9천 평 부지에 개별공장을 건립하는 계획으로 이뤄진다. 2024년 상반기에 시제품을 생산하고 같은 해 하반기부터 양산ㆍ납품을 추진할 예정이다.

 

2차(2단계) 사업은 2023년부터 2026년 말까지 전체 부지 13만 평 중 7만 1천평에 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것이 골자다. 2023년 하반기에 일반산업단지 지정고시를 마치고, 2024년 하반기에는 산업단지 계획 승인을 완료한 뒤 사업비 700억 원을 투입해 개발사업에 나선다는 목표다.

 

아울러 KDind는 1ㆍ2차 사업에 따라 약 45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고용인원 중 현지 주민의 비중을 크게 두어 지역과의 상생을 도모하겠다는 방침도 세운 상태다.

 

논산시 역시 지난해 9월 KDind 체결한 업무협약 내용을 성실히 이행하며 공사 진행ㆍ인허가 과정과 향후 사업 추진에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서원 논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은 이례적으로 전원 불참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ㆍ군수산업 메카로 도약 중인 논산시㈜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 기공식 ‘성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