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9(목)
 

[충청24시뉴스] 최창열 기자=제10회 충남환경교육한마당이 25일 오전 논산문화원에서 성대한 막을 올렸다.

 

DSC_8565 (2).JPG

 

충남환경교육한마당 행사는 환경교육 활동가들을 격려하고 함께 소통하는 자리로 마련된 이번 행사는 충남환경교육센터 유튜브 채널 ‘충남환경교육한마당’을 통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됐다.

 

1.jpg


이날 행사에는 이필영 충청남도행정부지사를 비롯해 김지철 충남교육감,백성현 논산시장,윤기형 충남도의원,정원만 논산계룡교육장,남현우 충남환경교육네트워크 공동대표,지역환경교육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개회식, 시상, 논산시 환경교육도시 선언식, 환경교육 정책 워크숍, 환경교육 사례발표, 환경교육 프로그램 경연대회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DSC_8457 (2).JPG


논산시는 지난해 당진시에 이어 도내 시군 가운데 세 번째로 환경교육도시를 선언하고 비전과 목표를 발표했다.

 

또 이번 행사에서는 시군 및 기초 환경교육센터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지역 자치 환경교육 활성화 정책 발굴을 위한 민관 협력 환경교육 정책 워크숍과 제7회 학교환경동아리 사례 발표 대회, 10개 환경교육시범마을의 환경교육 사례발표 등도 진행됐다.

 

아울러 환경교육 프로그램 경연대회를 통해 도내 환경교육 기관·단체·활동가의 활동 내용을 공유했으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사례 발표와 토론을 나누는 충청남도 탄소중립 워크숍도 실시됐다.

 

이와 함께 물, 자원 순환, 탄소중립 등 환경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45개의 다양한 환경교육 체험관도 운영됐다.

 

이필영 충남행정부지사 “지난해와는 달리 행사 규모가 하루 축소됐지만,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는 만큼 환경교육에 대한 인식이 널리 확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도의 우수한 환경교육 정책이 타 지역으로 널리 퍼져 지역 환경교육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DSC_8471 (2).JPG

 

김지철 충남교육감“지속가능한 미래를 생각하면 탄소 중립 실천과 생태적 삶을 살아야 한다”라며“작년 충남학교환경 종합계획 2030을 발표했다.학생들은 초록발자국앱을 통한 일상의 탄소 중립 실천과 환경단체 기부, 동아리 활동, 학생생태시민원회 활동은 물론 학부모 동아리도 적극 운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DSC_8507 (3).JPG

 

특히 김 교육감“다양한 생물이 넘쳐나고 지구가 더이상 아프지 않을 때, 21세기까지 지구 평균 온도 1.5도를 유지해야 우리도 삽니다.”라며“청소년의 미래를 기성세대가 훼손해선 안 된다. 함께 기후위기 대응, 기후 정의 실현을 위해 행동한다”라고 강조했다.

 

DSC_8445 (2).JPG

 

백성현 논산시장은"오늘 선언으로 우리 모두가 작은 실천의 시작이 미래세대를 위해 깨끗한 환경을 만들고 살기 좋은 논산을 만들어가는데 초석이 된다."며 "환경교육도시 논산을 위해 의지를 세심하고 두텁게 다지며 체계적 지원책 마련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SC_8434 (2).JPG

 

한편 충남환경교육한마당은 충남환경교육네트워크와 논산환경교육네트워크가 주최하고, 충남환경교육센터와 논산지역환경교육센터가 주관하며, 충남도와 충남교육청, 논산시가 후원한다.

 

DSC_8614.JPG

 

논산시는 이번 환경교육도시 선언식과 관련해 내년도 환경부 환경교육도시 지정을 위해 지역 실정에 맞는 환경교육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DSC_8378 (2).JPG

 

DSC_8487 (2).JPG

 

DSC_8512 (2).JPG

 

DSC_8529 (2).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산‘제10회 환경교육 한마당’ ‘성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