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맞춤형 사회보장 환경 조성’ 목표

 

[충청24시뉴스]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2023~2026년 복지계획 청사진을 내놨다.

 

1. 부여군 지역사회보장계획 수립 최종보고회 장면.jpg


부여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수립한 제5기 부여군 지역사회보장계획을 통해서다. 복지·돌봄·고용·문화·주거·교육 등 삶의 전 분야를 아우른다.

 

군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역사회보장계획을 구상하면서 먼저 힘을 쏟은 것은 군민의 생애주기별 욕구를 파악하는 일이었다. 지난해 충남도에서 실시한 지역사회조사 결과를 세심하게 분석했다. 이와 함께 올 4월부터 지난달 말 개최한 계획 수립 최종보고회에 이르기까지 수차례에 걸친 논의와 민관협력을 거쳤다.

 

그렇게 해서 세운 목표가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맞춤형 사회보장 환경 조성’이다. 2대 전략체계, 8대 추진전략, 44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된다.

 

전략체계와 세부사업 구성 과정에선 저소득층을 고려하면서도 취약계층을 위한 사업에만 치중하지 않았다. 그보다는 지역주민과 관련한 보편적 사회보장사업을 중심으로 사업을 발굴했다. 읍면과 생애주기를 고려해 돌봄, 안전, 정주환경, 문화·여가 영역에서 인프라와 서비스 격차를 해소하는 방안을 고심했다는 게 군의 설명이다.

 

주요 세부사업으로 ▲노인 1인가구 병원동행서비스 ▲방과 후 온종일 돌봄체계 강화 ▲발달장애인 주단기보호시설 설치 ▲고독사예방시스템 구축 ▲청년 1인가구 렌탈하우스 설치·운영 ▲사회복지종사자 상해보험 가입 지원 ▲청년 취업활동수당 지급 ▲청소년수당 지급 등이 제시됐다.

 

제시된 사업들에는 지역사회 현실에 밀착해 거듭한 고민의 흔적이 드러나 있다. ‘노인 1인가구 병원동행서비스’가 대표적이다. 부여군 총가구의 33.5%에 달하는 1인가구 중 65세 이상 노인 1인가구가 54.5%라는 점이 반영됐다. 병원을 정기 방문해야 하는 노인 1인가구에는 이동을 지원하는 동행서비스가 가장 절실하다는 진단에서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제5기 부여군 지역사회보장계획이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선 전략체계에 담긴 지역사회 민관협력 제고, 지역사회 거버넌스 구축, 지역사회보장 인프라 확충이 조화롭고 원활하게 추진돼야 한다”며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중심이 되어 읍면에까지 이르는 네트워크가 구축되도록 모두가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여군, ‘2023~2026 복지계획’ 청사진 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