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6(목)
 

[충청24시뉴스] 최창열 기자=부여 굿뜨래 알밤이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설 선물 품목으로 채택되며 대한민국 대표 농특산품으로서 품질을 인정받았다.

 

1-1. 부여 굿뜨래 알밤.jpg

 

청와대에 따르면 부여 굿뜨래 알밤은 김포의 문배주와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등과 함께 선물로 구성돼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각 분야 종사자와 사회적 배려계층 등 15,000여 명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 대통령 설 선물 선정으로 눈길을 끌고 있는 부여군은 전국 밤 생산량의 24%를 차지하는 최대 밤 생산지다. 매년 약 6,800㏊에서 알밤 1만 3,000여 톤이 생산된다. 부여군의 맑고 깨끗한 청정 산간 지역에서 재배·생산되는 굿뜨래 알밤은 육질이 단단하며 풍부한 맛과 향이 그대로 살아있어 가공이 용이한 품종으로 꼽힌다.

 

 부여 굿뜨래 알밤은 최근 열린 제16회 부여 굿뜨래 알밤 온라인 축제를 통해 ‘홀라당 까먹는 밤’으로도 관심을 모았다. 특히 칼집이 들어간 뜨래밤과 대보밤이 인기가 많다. 뜨래밤은 에어프라이어에서 200도로 20분 간 가열하면 속껍질이 쉽게 벗겨져 군밤처럼 먹을 수 있다. 대보밤 또한 깐밤으로 맛이 좋아 남녀노소 누구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1-2. 대통령 내외 설 명절 선물 (2).jpg

 

 또 부여 굿뜨래 알밤은 전국 최초로 군 납품이 확정돼 주목을 받기도 했다. 2020년 9월부터 은산면에 있는 규암농협 임산물 수출센터에서 출하돼 군 장병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1. 박정현 부여군수 기자회견 장면 (1).JPG

 

박정현 군수는 “부여 굿뜨래 알밤이 대통령 설 선물로 선정된 것은 부단히 품종을 개량하고 기술을 개발한 임업인들과 부여 알밤의 가치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 노력해 주신 분들 덕분에 가능했다”며 “앞으로 부여 굿뜨래 알밤의 다양한 판로 확보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다가오는 설 명절에 많은 분들이 부여 농민들의 정성이 가득 담긴 굿뜨래 알밤을 드시면서 마음이 넉넉해지는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부여 굿뜨래 알밤은 충남 농특산 온라인 직거래장터인 농사랑과 쿠팡, 11번가, G마켓 등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할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여 굿뜨래 알밤, ‘대통령 설 선물’선정 우수성 인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