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6(목)
 

[충청24시뉴스] 최창열 기자=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지역 숙원사업이었던 ‘탄천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이 마침내 내년도 정부 예산에 반영되면서 본격 추진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탄천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계획 평면도.jpg

 

시에 따르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2년도 정부 예산에 ‘탄천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의 설계비 3억 원이 반영되면서 항구적 가뭄 해소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은 가뭄 상습지역에 양수장이나 용수로 등 수리시설을 설치해 농촌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해 영농편의를 도모하는 한편, 이상기후로 인한 가뭄 및 재해피해를 대비하기 위한 사업이다.

 

총 420억 원이 전액 국비로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탄천면 일원 416ha 농경지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것으로, 오는 2026년까지 5년 동안 추진된다.

 

탄천면 분강리 일원에 금강에서 취할 수 있는 양수장 2개소를 비롯해 용수로 6.4km, 송수관로 22km를 설치해 농업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한다. 약 900여 농가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지역은 극심한 가뭄으로 농업용수가 부족해 지역민의 영농활동에 어려움이 상당히 컸던 곳이다. 2018년에는 농경지 가뭄 피해에 따른 집단 민원이 제기되기도 했다.

 

시는 가뭄 해소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충청남도와 한국농어촌공사, 정진석 국회부의장 등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 왔다. 김정섭 시장은 농림축산식품부와 국회 등을 수시로 방문, 해당 사업 관철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공주보 부분해체 결정 이후 ‘통합 물관리 비전’을 골자로 한 ‘금강 수계 보 처리방안’을 발 빠르게 마련해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와 각 정부 부처에 공식 건의했다.

 

이번에 정부 예산에 반영된 ‘탄천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도 ‘금강 수계 보 처리방안’에 담긴 10건의 사업 중 핵심 사업이다.

 

시는 앞으로도 실리적인 접근을 통해 죽당지구 친수거점지구 지정, 금강생태교육관 설치, 농업용 대체관정 개발 등 공주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정섭 시장은 “그동안 농업용수 부족으로 고통받았던 농민들이 앞으로는 마음 편히 농사를 지을 수 있는 토대가 마련돼 매우 뜻깊고 기쁘다”며, “앞으로 충남도와 한국농어촌공사, 지역민들과 함께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현재 덕곡지구를 비롯해 계실지구, 대룡지구 등 3개 지구 538.7ha에 총 9246억 원이 투입되는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주시 ‘탄천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정부 예산 반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