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4(금)
 

[충청24시뉴스] 최창열 기자=계룡시의 미래 100년의 가치를 높이며 계룡의 성장과 발전의 힘찬 도약을 이끌어낼 교통망 확장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32772_16536_399.jpg

 

시는 21일 충남도·대전시·국가철도공단·한국철도공사 등과 ‘계룡시∼대전시(신탄진)’를 연결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사업(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의 원활한 건설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은 기존 운영 중인 일반철도 노선(계룡∼중촌까지는 호남선, 오정∼신탄진까지는 경부선)을 개량해 전동차를 운행하는 사업으로, 2015년 8월 광역철도 지정 이후 예비타당성 조사, 기본계획 고시 등 후속조치를 거쳐 2019년 12월부터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가 진행 중에 있다.

 

총 2,307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계룡시∼신탄진 구간(35.4㎞)에 총 12곳의 정거장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계룡시에서 출발하여 가수원, 서대전, 중촌, 회덕 등을 거쳐 신탄진까지 운행하게 된다.

 

이 철도망이 완공되면 하루 65회(편도) 운행될 예정이며, 대전 1호선 용두역과 대전 2호선 서대전·오정역 등 기존 대전 도시철도와의 환승도 가능하다. 이용자는 연간 700만 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협약 체결 후 실시설계 및 전동차량 제작을 올해 안에 착수한 뒤 2022년부터 공사에 들어가 2024년 말 개통할 계획이다.

 

이밖에 시는 교통망 확충 방안의 하나로 최근 공군기상단∼괴목정 간 도로확포장 공사를 완료했고, 신도안∼세동 간 광역도로를 올 8월에 개통할 예정이며, 계룡시∼세종시 간 대중교통 노선 개설 추진 등 시민의 교통편의 제공과 장기적 발전의 원동력 확보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세계적인 가구기업 이케아 및 동반 쇼핑몰의 입점, 한국가스공사 인재개발원 건립, 4,000여 세대의 대실지구 입주 등이 끝나면 ‘전국에서 가장 활력 넘치는 살기 좋은 계룡시’의 밑그림이 완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홍묵 시장은 “충청권 광역 철도망이 완공되면 대중교통 접근성이 크게 향상되어 생활의 편리함은 물론, 계룡시의 힘찬 발전을 위한 새로운 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시의 미래 비전을 실현시킬 수 있는 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재정력을 집주하겠다”고 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청권 광역철도망’ 본격 추진…계룡시, 힘찬 도약의 시대 ‘눈앞’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