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지하수 임시대책사업 ‘특정업체 편중’적극해명
2020/06/11 23:0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지원대상 농가와 사업자 간의 계약이므로 군 개입 여지 전혀없어”
[충청24시뉴스] 최창열 기자=부여군(군수 박정현)이 제244회 부여군의회 1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자리에서 정태영 부의장이 지적한 지하수 임시대책 국비사업의 특정업체 편중 문제제기에 대해 11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적극 해명했다.
 
2. 백제보 전경.jpg
 
정태영 부의장은 9일 속행된 부여군 기획조정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작년에 부여군이 추진한 지하수 관정개발 사업에 부여지역 업체는 소수만 참여했고, 충북 청주시 C업체와 충북 옥천군 J업체가 이 사업 물량 대부분을 수주했다”면서 “백제보 개방에 대한 긴급대책으로 추진된 이 사업에 관내업체는 거의 배제된 채 타 시군에서 전입한 특정업체가 60%이상 선정된 배경에 특혜 의혹이 의심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군 관계자는 “당초 이 사업은 대상 농가들의 희망에 따라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지원되어 보조 사업자(지원대상 농가)와 사업자 간의 개별 계약으로 사업이 추진되었다”고 밝히고 “때문에 부여군에서 특정업체 선정에 전혀 개입할 여지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 군 관계자는 “비판적 의견에 대해 혹시 다른 문제가 있는 지도 세밀하게 살펴 일부 업체들의 오해를 불식하고, 관내 업체들에 대한 균등한 기회제공과 폭넓은 사업 참여 방안을 강구하여 공정성과 투명성이 기조인 민선 7기 군정비전을 차질없이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하수 임시대책 국비사업은 작년 7월을 기해 환경부가 금강 백제보를 단계적으로 개방함에 따라, 백제보 인근 부여읍 자왕리와 저석리 일원 원예재배 농가의 지하수위 저하로 인한 피해 예방과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부여군이 환경부로부터 국비 22억원을 지원받아 모두 119공의 대체 관정 개발을 지원한 사업이다.
 
이미 2019년 5월 「부여군 금강 하천시설로 인한 피해지역 지원 조례」를 제정하여 지원 근거를 마련한 부여군은 그 해 7월부터 환경부·한국지하수지열협회·농민대책위와 공동으로 지하수 임시대책사업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하여 본격적으로 지하수 관정 개발 지원에 착수했으며, 해당 사업은 11월말에 모두 마무리 되었다.
 
[ 최창열 ccy9820@naver.com ]
최창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cy9820@naver.com
충청24시뉴스(www.cc24news.kr) - copyright ⓒ 충청24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충청24시뉴스(www.cc24.news.kr| 설립일 : 2017년 11월 14일 | 대표이사 : 최창열 
       Ω 32913 충남 논산시 연산면 계백로 1853 대표전화 : 041)732-9820
      사업자등록번호 : 176-20-00547 | 청소년보호 책임자: 유순주 010-5202-4405
      후원 계좌번호 : 농협 351-0988-4649-93 (예금주 : 충청24시뉴스)
      등록번호 : 충남, 아00313ㅣ발행인 · 편집인 : 최창열 ☎ 010-6755-8262  | ccy9820@naver.com


      충청24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